Skip to content
01.PNG

1. 완 지역에서 시작을 했다.

시작 장수는 류근웅, 고강혁, 김근호, 모민철 네 명이다.




02.PNG

2. 재야 장수로 있는 박영우한테 그냥 등용 눌러봤더니 바로 넘어왔다.

아무 친분 없는데 그냥 넘어오더라.

게임이 갑자기 재미가 없어졌다.



03.PNG

3. 재야 장수로 있는 세미도 등용 시도했는데 그냥 한 방에 됐다. 이러면 재야 장수로 둔 의미가 없지 않나? 하여튼 됐음..



04.PNG

4. 삼국지13에서는 매 분기마다 공적을 평가한다. 가장 능력치를 구리게 준 모민철이 1등을 했다. 흠...



05.PNG

5. 재야장수로 있는 송시온을 등용하라 시켰다.



06.PNG

6. 그냥 한 방에 넘어온다. 역시 취업난 때문인가.



07.PNG

7. 우선 초기에는 시작 도시인 완의 내정을 다듬으려 한다. 정복전쟁 하기 전에 일꾼을 많이 뽑아두는 것과 같다. 내정은 현실 아이큐 137인 세미한테 시키면 뭐든지 잘 한다.



08.PNG

8. 김근호랑 친해지기 시도하다가 갑자기 설전을 걸어왔다. 설전은 말싸움 일기토라고 보면 된다.



09.PNG

9. 류Magi가 상대해주지


10.PNG

10. 윽 김근호의 지력이 너무 높다. 



11.PNG

11. 하지만 내가 이김 ㅎ



12.PNG

12. 뜬금없이 재야장수 김승훈이 나한테 매료됐다고 한다.. 음.. 현실에서 김승훈은 머리 짱짱 좋은 의대생이라 나같은 놈은 지잡대 찐따 취급.



13.PNG

13. 박영우가 일 하는 것을 조금 도와줬더니 나한테 감사해하고 있다.



14.PNG

14. 고나르랑 친해지기 위해 자꾸 찾아갔다.



15.PNG

15. 고나르는 통솔력이랑 무력이 좋은 전형적인 무관이다. 근데 나랑 일기토를 뜨자고 한다.



16.PNG

16. 개처발림



17.PNG

17. 다른 무장들과 친해지기 위해 연회를 했다. 정휘진이 찾아와서 자기소개를 한다. 정휘진은 현실에서 나도 잘 모른다. 평범하진 않다. 닉네임이 액션마스크라서 액마라고 부르다가 오타치다보니 애감이 되었다. 정애감이라 하니 친근해 보이는군.



18.PNG

18. 갑자기 장제쪽이 친선을 다지자고 찾아왔다. 첫 번째 스샷에서 보면 알 수 있듯이 우리의 수도 완과 가까이 있는 세력이다.



19.PNG

19. 친해져서 나쁠 것 없지.



20.PNG

20. 김승훈 언제 등용했었지? 하여간 김승훈이 지가 정휘진도 데려오겠다고 한다. 의대생 지력보소...



21.PNG

21. 고나르와 친분을 쌓다가 맹우가 되었다. 현실에선 별로 안 친하다.



22.PNG

22. 세미가 정애감 등용에 성공했다. 애초에 등용에 실패가 없다. 일자리가 이렇게 없다.



23.PNG

23. 세미랑도 맹우가 되었다. 현실에선 아이큐 137이라 나같이 아이큐 100 이하는 바보취급이다.



24.PNG

24. 뽀드득군이 세력을 크게 불리고 있어서 동맹하러 찾아갔다.



25.PNG

25. 용건을 들어보겠다고 한다.



26.PNG

26. 동맹합시다.



27.PNG

27. 무시당함 ㅠ

삼국지13에서는 동맹 목표 대상에게 목표를 이루기 위해 주위 장수들을 설득하는 교섭이라는 기능이 있다. 그래서 주위 장수들을 설득해 보겠다.


28.PNG

28. 시부랄. 전쟁중이라 아에 만날 수가 없음.. 

그냥 아무 소득 없이 완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전쟁이 끝난 후 다시 뽀드득을 찾아갔다.



29.PNG

29. ????! 가는 길에 도적을 만나 재산의 절반을 뜯겼다. 아니 아무리 그래도 한 도시의 군주인데 호위무사도 없이 다니냐???



30.PNG

30. 갑자기 정채원이 칼들고 찾아온다. 실례한다고한다. 내 돈 뺏을라고?



31.PNG

31. 휴 다행히 그건 아닌 것 같음



32.PNG

32. 뜬금없이 길가다 만나서 잡담을 나누었다. 아니 일러스트가 칼을 들고있어서 존나 위협적임;; 도적보고 놀란가슴 정채원보고 놀람.



33.PNG

33. 하여튼 정채원은 뽀드득군이라서 다시 찾아갔다. 친밀도를 높이기 위해 뇌물을 바친다.



34.PNG

34. 있는대로 다 준다.



35.PNG

35. 하지만 내 말을 들어주지 않는다.



36.PNG

36. 칸재도 찾아가보았다. 그냥 대화 나눈 것 외엔 별 다른 소득을 얻지 못 했다.



37.PNG

37. 정채원이 일 하고 있길래 도와줬다. 덕분에 친밀도를 더 올릴 수 있었다. 일을 왜 칼들고해;



38.PNG

38. 정채원에게 올인한다. 내 보검도 바친다. 다 가져라.



39.PNG

39. 오랜 뇌물공세 끝에 결국 뚫렸다. 정채원을 매수했으니 이제 다시 교섭하러 간다.



40.PNG

40. 근데 정병이란 자가 시비를 턴다.



41.PNG

41. 흐접



42.PNG

42. 아이큐 80이상만 시비를 거시오.



43.PNG

43. 다시 동맹 요청



44.PNG

44. 정병이 나한테 속아서 도와준다.



45.PNG

45. 궁지에 몰린 뽀드득 군주.



46.PNG

46. 정채원은 내가 매수했다!



47.PNG

47. 맞다고



48.PNG

48. 안넘어와서 설전 걸었다. 지력이 높으니 두렵지가 않다.



49.PNG

49. 근데 뽀드득의 지력이 92나된다. 걸고보니 좆됐다 싶었다.



50.PNG

50. 근데이김



51.PNG

51. 강제 동맹행



52.PNG

52. 동맹도 있겠다, 고나르에게 원술을 치게 시켰다. 이제 우리도 땅을 먹어야 하니까... 

그 사이 뽀드득군은 성이 3개다. 시작 장수 수랑 능력치는 내가 훨씬 많았는데...

(비둘기 군은 한 개)



53.PNG

53. 좋은 소식을 기대한다.



54.PNG

54. 개처발림


56.PNG

55. 사실 원술은 너무 멀리 있었다. 가까운 여포를 먼저 치겠다.



57.PNG

56. 이번엔 직접 지휘한다.

전쟁 스샷을 안 찍었네... 처발렸다.

전 병력을 다 공격보냈는데 본진이 털려서 졌다.

삼국지13 전투는 처음이라....


그리고 그 이후 3번 더 쳤는데 3번 다 처발림.

다시 병력 모아서 기회를 엿보다가,



58.PNG

57. 갑자기 허창이 빈집이 되었다.



59.PNG

58. 장제랑 여포랑 싸우는 중



60.PNG

59. 장료 혼자 지키고 있더라.



61.PNG

60. 장료 부대만 궤멸시키면 그냥 거저먹는 것


과연 류근웅군은 허창 점령에 성공할 것인가...


Free board

Free talking.

List of Articles
No. Category Subject Author Date Votes Views
Notice [General] 앜저씨 VS 달팽이클랜 4 [D3StaR]앜저씨 2020.04.07 3 653
Notice [Notice] [ 대회 관리자용 메뉴얼 19.10.12 ] 3 [NGO]울림소리 2019.10.13 0 820
Notice [대회] [ 라크쉬르 군주 실록 ] 24 [NGO]울림소리 2016.02.19 11 23503
35 [소설] 파수꾼과 백인대장 (2-파수꾼) 2 [크릭스마리네]리프레임 2017.10.04 1 438
34 [소설] 파수꾼과 백인대장 (1) 1 [크릭스마리네]리프레임 2017.10.04 1 353
33 [소설] 언더테일-첫번째 떨어진 인간 (스포.픽션) 투더문 2016.05.06 0 229
32 [소설] 언더테일-일곱번째 떨어진 인간 투더문 2016.05.11 0 207
31 [소설] 언더테일-여섯번째 떨어진 인간 투더문 2016.05.10 0 182
30 [소설] 언더테일-세번째 떨어진 인간 투더문 2016.05.08 0 154
29 [소설] 언더테일-두번재 떨어진 인간(픽션.원작고증X) 투더문 2016.05.06 0 180
28 [소설] 언더테일-다섯번째 떨어진 인간 투더문 2016.05.08 0 210
27 [소설] 언더테일-네번째 떨어진 인간 투더문 2016.05.08 0 162
26 [소설] 언더테일-Finale !? 1 투더문 2016.05.11 1 321
25 [소설] 삼국지 웅근할거 - 05 2 file MagiResistor 2018.05.26 0 280
24 [소설] 삼국지 웅근할거 - 04 2 file MagiResistor 2018.05.22 0 144
23 [소설] 삼국지 웅근할거 - 03 2 file MagiResistor 2018.05.18 1 163
22 [소설] 삼국지 웅근할거 - 02 4 file MagiResistor 2018.05.14 2 134
» [소설] 삼국지 웅근할거 - 01 4 file MagiResistor 2018.05.12 1 282
20 [소설] 삼국지 웅근할거 - 00 등장인물 10 file MagiResistor 2018.05.10 0 372
19 [소설] 사탕과 기사 1 투더문 2017.02.13 2 234
18 [소설] 보석 수집가 2화 >역습< 2 리엔 2018.08.09 1 339
17 [소설] 보석 수집가 1화 >악마와의 만남< 2 리엔 2018.08.01 1 279
16 [소설] 보석 수집가 >ProLog< 1 리엔 2018.07.29 1 296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Copyright © 2012-2018 Emberstar, All Rights Reserved.

Created by Emberstar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